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묘제례악’ 유럽 최고 극장의 시즌 개막 공연으로 우뚝 서다!

국립국악원, 9월 18일~19일,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개막 공연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종묘제례악> 선보이고 국악기 전시 및 음반 출시 등 국악 한류 선도

 

종묘제례악

 

국립국악원이 오는 9월 <종묘제례악> 프랑스 공연을 시작으로 국악의 유럽 진출과 세계화의 발판을 마련한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9월 18일(금)과 19일(토) 양일간 프랑스 국립샤이오극장(Théàtre National de Chaillot)의 장 빌라르 극장(Salle Jean Vilar, 1,250석)에서 2015-2016 시즌 개막작으로 <종묘제례악>을 선보이며, 아울러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기념해 국악기 기증 및 전시, 소속 단원의 공연과 음반 활동 등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프랑스 국립샤이오극장은 1937년 개관한 극장으로 오페라가르니에(Opéra Garnier)와 더불어 유럽 최고의 무용 공연장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1938년 6월 무용가 ‘최승희’의 ‘Farewell' 공연으로 우리와 첫 인연을 맺었으며 당시 피카소, 마티스 등이 함께 관람하기도 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1호이자 유네스코 등재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인 <종묘제례악>은 조선시대 왕실의 품격 있는 악(樂), 가(歌), 무(舞)를 하나로 엮은 종합 예술로서 한국 궁중 문화의 총체적인 역량이 모두 담겨있는 최고의 공연 작품으로 평가받아 왔다.

 

이러한 예술적 평가에 공감하여 프랑스 국립샤이오극장의 시즌 공연 중 가장 비중 있는 작품을 내세우는 개막 공연작으로 <종묘제례악>을 선정하였으며, 동시에 2015-20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 사업의 개막공연 역할도 하게 된다.

 

▶  더 자세한 내용보기

 

 

       지금 보신 국악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古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