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중국 하남박물원과 지난 6년간의 교류 성과를 담은 논문집 『한중음악문물』을 최근 출간했다.

 

『한중음악문물』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국립국악원과 중국 하남박물원의 학술 교류 성과를 담은 국악계 최초의 한·중 논문집이다. 한국과 중국의 ‘음악문화교류’, ‘고악 복원’, ‘고악기 복원’과 관련된 논문 18편을 수록했다.

 

『한중음악문물』의 집필에는 ‘동아시아 실크로드 가무교섭사 서설’을 집필한 권오성 한양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한국 학자 9명, ‘음악고고학 연구에서의 음악학적 분석’을 집필한 왕자초(王子初) 정주대학교 음악고고학 연구원장 등 중국 학자 15명이 참여했다.

 

국립국악원과 중국 하남박물원은 2013년 9월, 중국 하남박물원에서 열린 “동아음악교류연토회(東亞音樂交流研討會)”를 시작으로 지난 6년간 학술발표, 연주회를 꾸준히 이어왔다. 2015년 3월에는 양 기관이 학술 교류 협약을 맺은 바 있다.

 

하남박물원은 중국 하남성 정주시(허난성 정저우)에 위치한 국가급 박물관으로 중국의 중원을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꼽힌다.

 

국립국악원 김희선 국악연구실장은 “이번 논문집 발간에 이어 중국 하남박물원과는 그간의 학술·공연의 성과를 바탕으로 국악박물관과 전시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책자는 국내 주요 국공립 도서관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을 통해서도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국립국악원


             지금 보신 국악정보가 도움이 되셨으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