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 26일 ‘한국 창작음악 진흥정책(안)’ 정책토론회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26일 오후 2시, 대학로 예술가의집에서 한국 창작음악 진흥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토론회에서 정책자문, 작곡계 의견 등을 바탕으로 마련한 ‘한국 창작음악 진흥 정책(안)’에 대해 논의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정책 토론회는 전 세계적인 한류 확산으로 우리 문화예술 전반에 대한 관심과 함께 대표적 한국 음악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으나, 이를 반영하지 못하는 열악한 국내 창작현실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되었다.

이 자리에서는 창작자들이 음악 창작만으로는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환경, 창작음악이 향유로 이어지기 어려운 유통구조 등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할 만한 창작곡이 배출되지 않고 있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유능한 작곡가들이 창작 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창작환경을 조성함과 동시에 우리 창작음악의 자생력을 높이는 정책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 창작음악 진흥정책(안)’에 제시된 정책방안은 음악계 현장의 목소리와 유관기관과의 협의, 학계 정책 자문 등을 통해 마련되었다. 주요 내용은 ‘기초 인프라 조성’과 ‘창작자 활동기반 강화’로 이루어져 있다.

‘기초 인프라 조성’은 ① 음악분야 기초 통계조사를 체계화하고 ② 체계적 창작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③ 창작음악 아카이브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창작자 활동 기반 강화’는 ① 국립예술단체에 위촉(전속) 작곡가 제도를 도입하고, ② 창작음악 분야에 창작산실 지원 사업을 신설하며, ③ 창작음악인의 국제교류를 확대할 뿐 아니라 ④ 창작음악의 연주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찾고 있다.

이날 토론에서는 이영조(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 작곡가), 김영동(서울예술대 한국음악과 교수, 국악 작곡가), 정치용(한국예술종합학교 지휘과 교수, 지휘자) 등 각 분야 전문가 6명이 토론자로 나서 ‘한국 창작음악 진흥정책(안)’을 중심으로 한국 창작음악계의 현실과 정책 과제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한다.

앞으로 문체부는 작곡계뿐 아니라 지휘 및 연주자, 학계의 의견수렴 및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거친 후, 그 결과를 활용하여 한국 창작음악 진흥을 위한 정책을 구체화(최종 정책안은 12월 중 확정하고, 2014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해당기사 원문 보기 http://me2.do/GsshMoa1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