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우진영)은 한국과 캐나다 수교 50주년을 기념하는 문화행사를 6월 28일부터 7월 8일까지 캐나다 주요 4개 도시에서 개최한다

6월 28일은 토론토 블루마 아펠 극장(Bluma Appel Theatre), 6월 29일은 오타와 센터 포인트 극장(Centre pointe Theatre), 7월 5일은 몬트리올 상트르 피에르 샤르보느 경기장(Centre Pierre-Charbonneau, Parc Olympique), 7월 8일은 밴쿠버 챈 숀 콘서트홀(Chan Shun Concert Hall)에서 한국의 5천 년의 소리와 춤을 선물한다. 이번 수교행사에는 캐나다의 문화유산부 장관 제임스 무어(James Moore) 등, 캐나다의 정계 및 문화예술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 문화의 뿌리인 제의에서부터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문화공연

‘남해안 별신굿(중요무형문화재) 보존회’는 무녀들의 무속 무용인 올림춤과 용을 형상화한 용선의 춤과 소리를 펼쳐 보인다. 전통연희 전공자들과 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 이수자들로 이루어진 ‘더(The) 광대’는 사자놀이, 소고놀이 등을 통해 에너지 넘치는 신명나는 놀음판으로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한국의 전통음악과 현대무용의 조화를 시도하여 아시아, 유럽, 남미 등에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브레시트무용단’은 ‘인(人), 조화와 불균형’을 소리와 몸짓으로 표현하게 된다.

새롭게 해석한 국악과 재즈의 협주 등 다른 장르 간의 조화로운 접목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정표의 Timeless Whisper'는 이번 연주에서 ‘흥타령 with nature boy' 등을 통해 보다 확장된 크로스오버 음악의 세계를 소개한다.

문의) 해외문화홍보원 02-398-1887, 02-398-1888

▶ 문화체육관광부

Posted by 보르미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