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음악프로젝트

 

국악계의 새 흐름을 이끌고 있는 음악인들을 배출한 권위와 명성의 창작국악경연 ‘21C 한국음악프로젝트’가 2015년도 제9회 대회에 참가할 새로운 창작곡과 창작연주가를 찾는다.

‘21C 한국음악프로젝트’는 한국적인 선율과 장단, 악기 등 한국음악 정서가 반영된 작품을 모집하되 장르의 구분을 두지 않으며 참가자의 나이, 학력, 경력, 국적의 제한을 모두 없애고 모든 음악인이 함께 경연과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모든 음악인이 참여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젊은 한국음악축제’로,  지난 2007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한국전통음악의 어법으로 현대적 감성을 담아낸 창작곡과 창작 역량을 지닌 신진 음악가를 발굴하기 위한 ‘21C 한국음악프로젝트’는, 지난 8년간 매년 평균 60여곡과 70여개 창작단체를 발굴해 약 450여곡의 창작국악곡과 창작단체를 탄생시키는 계기를 마련해왔으며, 최근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대부분의 신진 작곡가와 창작국악단체가 이 대회 출신이라 할 수 있다. 

 

9회째를 맞이한 올해에는 5월 4일부터 5월 15일까지 참가작을 접수받아 두 번의 실연심사를 거쳐 9월 15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본선을 치를 예정이다. 입상작(팀)에게는 대상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상금 1,500만원을 비롯해, 총 7개 작품에 4,600만원의 상금이 제공되며, 본선 진출 작품에는 음반 및 DVD 제작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신청서는 21C 한국음악프로젝트(www.kmp21.kr)나 국악방송(www.gugakfm.co.kr)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국악방송 관계자는 “국악창작곡 개발 -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전통문화 중심채널’인 국악방송이 전통예술의 발전을 모색하고 아울러 시너지 효과 창출을 도모하여, 신진 음악가들에게는 그들의 작품을 새롭게 알릴 수 있는 등용문이, 중견음악가들에게는 그들의 작품세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금 보신 국악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LittleSil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