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로운 판소리의 시작!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우리나라 문학과 음악의 꽃 판소리와

국악관현악이 만나 새 판에서 새로운 놀음으로 관객들과 만나는

세종국악관현악단의 “옛소리, 화려한 변신!”

 

<공연포인트>

 

■ 우리나라 성악음악의 결정체, 판소리의 새 시작을 알리는 창단 25주년의 세종국악관현악단

■ 작곡가 황호준의 해설로 진행되는 위촉초연곡

■ 떠오르는 마에스트라! 젊은 신예 여성 지휘자 진솔의 감각적 해석

■ 현대적 재해석과 새로운 관현악 기법으로 펼쳐지는 국악관현악의 거장 김희조의 “합주곡 1번”

■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작곡가 조원행의 새로운 판의 시도, 판소리 아카펠라 “춘향가”

■ 익살스러운 내용을 살려 대중에게 ‘재미’있게 다가가는 작곡가 조승현의 “흥보가”

■ KBS 불후의 명곡 최종우승 소리꾼 이봉근과 함께 하는 작곡가 박상우의 적벽가 중 “조자룡 활 쏘는 대목”

■ 잊혀진 판소리 숙영낭자의 현대적 재해석! 작곡가 이태일의 숙영의 이야기 “숙영, 맺지 않는 꽃”

■ 성웅 이순신의 인간적 고뇌과 번민을 담은 표제곡, 작곡가 이태일의 "The Song of The Sword"

 

<공연 구성 및 의의>


우리나라 성악음악의 결정체인 ‘판소리’의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시대적 공감 아래 창단 25주년을 맞이하는 세종국악관현악단은 경기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의 신작공연 프로그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예진흥기금 사업인 오작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위촉초연곡 무대를 준비하였습니다.

 

세종국악관현악단의 <옛소리, 화려한 변신>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우리나라 문학과 음악의 꽃인 판소리의 현대적 재해석을 통해 판소리의 서사적 구조와 국악관현악의 새로운 음악적 결합을 주제로 5곡의 위촉초연곡을 발표합니다. 경기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의 신작공연 프로그램으로 국내 최고의 작곡가 조원행의 국악심포니와 판소리를 위한 “춘향가” 중 ‘저 건너 대목’과 ‘사랑가’, ‘갈까부다’, ‘어사출도’ 대목을 차용한 아카펠라 형태의 관현악곡과 신예작곡가인 조승현 작곡의 “흥보가” 중 ‘가난타령’, ‘제비노정기’, ‘박타령’, 그리고 박상우 작곡가의 “적벽가” 중 ‘조자룡 활 쏘는 대목’까지 총 3곡의 판소리가 국악관현악과 함께 새롭게 태어납니다.

 

또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예진흥기금 사업인 오작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관현악곡과 소리 협연곡까지 총 2곡의 작품이 초연됩니다. 이태일 작곡가는 현재는 전승되지 않는 잊혀진 판소리 7마당 중 하나인 “숙영낭자전”의 한 대목을 바탕으로 숙영의 절개와 당당함을 소리와 국악관현악을 통해 새롭게 표현합니다. 특히 팀파니와 프렌치 호른의 사용 등 그간 익숙하게 사용되지 않는 다양한 양악기와 국악기의 조화를 통해 국악관현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엿보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이태일 작곡가의 “The Song of The Sword”는 김훈의 소설 ‘칼의 노래’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된 표제적 국악관현악곡으로 성웅으로 모셔지는 이순신의 영웅적인 모습보다는 소설에서 그려지는 이순신의 인간적인 고뇌와 번민에 초점을 담아 작곡된 작품으로 실존적 고뇌자로서의 이순신을 그립니다.

 

판소리는 본래 이야기와 음악이 결합된 서사 음악의 구조 안에 우리 민족의 기쁨과 슬픔, 절망과 희망을 담고 있는 우리나라 종합예술의 결정체입니다. 이번 세종국악관현악단의 <옛소리, 화려한 변신>은 판소리가 가지고 있는 예술적 가치를 시대의 요구에 맞게 현대에 되살려 마당이 아닌 공연장이라는 새로운 판 위에 고수와 창자가 펼치는 소리의 틀이 아닌 국악관현악과 다양한 소리의 향연으로 선보이는 새로운 소리로서 다시 즐기며 부를 수 있는 이 시대의 판소리로 되살리고자 합니다.

 

국내 최고의 작곡가 조원행을 비롯하여 세종국악관현악단의 상주작곡가 이태일의 창작곡, 젊고 참신한 시각의 신예 작곡가 조승현과 박상우. 그리고 한국 드로잉의 대가 김진규의 드로잉쇼가 함께 진행되어 음악이 담고 있는 아이디어를 시각적으로 해석하여 참신한 공연이 될 예정이며, 최근 KBS 불후의 명곡 최종 우승자로 화제가 된 소리꾼 이봉근을 포함하여 소리꾼 정초롱, 윤하정, 문혜준, 김재우 등 다양한 예술가들이 대거 참여하여 우리나라의 판소리를 넘어 세계적 성악음악의 줄기로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하였습니다.

 

국악기와 양악기가 혼합 편성된 세종국악관현악단의 연주와 떠오르는 마에스트라 진솔의 지휘 아래 펼쳐지는 세종국악관현악단의 <옛소리, 화려한 변신> 우리나라 성악음악의 정수인 판소리의 새로운 시작에 함께해 주시길 바랍니다.

                 지금 보신 국악정보가 도움이 되셨으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