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더위가 한풀 꺽이고 바람이 한결 선선한 초가을을 맞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과 인도가 공연 무대로 변신한다.

세종문화회관이 9월 3일부터 10월20일까지 여는 공연축제 ‘예술의 계단’이 그 것. 이 기간 동안 너른 중앙계단은 객석으로, 인도는 특설무대가 되어 무용, 퓨전국악,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담는다.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평일 오후6시30분, 주말과 공휴일 오후4시에 공연이 열린다. 모두 40차례 공연이다.

요일에 따라 다른 장르의 공연이 펼쳐진다. 화요일에는 무용이다. 서울시무용단의 ‘춤추는 허수아비’(3일)로 시작해 정선희 플라멩고 무용단의 발레 플라멩고(10일), 클럽 제이드의 라틴댄스와 탱고무용(24일)이 무대에 오른다.
                                                                                                     
수요일은 클래식 무대다. 수원시립교향악단의 금관악기 브라스 연주(4일), 미스터 브라스의 브라스 퍼포밍(11일), 서울시합창단의 합창(25일)이 이어진다.

목요일은 크로스오버로, 서울시극단의 ‘서울의 혼: 나비잠’ 쇼케이스(5일), 피리 연주자 안은경과 콘스타베이스와 퍼커션이 함께하는 월드뮤직(12일)이 펼쳐진다.

금요일에는 스카, 레게, 라틴재즈 음악으로 흥겨운 클럽 파티 분위기를 연출한다. 레게음악 전문 윈디시티와 넘버원 코리아의 합동공연(6일, 13일), 퓨전국악그룹 소울(20일), 저스트 콰르텟의 스윙재즈(27일)이 이어진다. 토요일은 서커스, 비보잉, 어쿼스틱공연 등 가족이 즐길만한 공연이, 일요일은 박진감 넘치는 타악공연이 채운다.

해당기사 더 보기 http://goo.gl/52h3gr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http://www.sejongpac.or.kr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