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국악방송, 11월 24일 미국 현지서 아리랑 공연 개최
- 강원소리진흥회의 <아리랑> 공연으로 미국 관객과 소통 
- 이유라 명창의 <아리랑 워크숍>으로 아리랑을 재조명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아리랑이 한국을 넘어, 세계인의 마음에 깊은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고, 국악방송과 강원소리진흥회, LA라디오코리아가 공동 주최하며, LA한국문화원이 후원하는 “세계인의 노래, 한국의 아리랑” 공연이 현지 시각으로 오는 11월 24일(월) 오후 7시, 미국 LA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된다.

 미국 아리랑 공연은 한국에서 다양한 아리랑 공연을 열어온 이유라(강원소리진흥회 이사장) 명창과 단원들이 펼치는 공연으로, 1부에서는 아리랑, 해주아리랑, 밀양아리랑, 진도아리랑, 정선아리랑, 강원도 아리랑 등 지역별 아리랑을 모두 선보이다. 2부 공연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퓨전아리랑을 시작으로 영암아리랑, 독도아리랑, 아리랑 목동으로 아리랑의 신명을 펼치며, 3부는 아리랑 합창곡, 아리랑판타지아와 해 뜨는 나라의 아침으로 관객과 출연자가 함께 아리랑으로 하나 될 예정이다.

 특별출연으로는 국악방송 ‘한류만세’ 진행자인 국악인 이근찬(국악방송 한류정보센터 CP)씨가 사회를 맡아 재치 있는 입담과 피리연주로 공연에 흥을 더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8시30분부터는 모든 출연진들과 연출진들이 관객들과 함께 아리랑에 대한 토크쇼를 진행해, 한국인의 혼이 깃든 아리랑의 가치에 대해 재조명 할 계획이다.

 또한 25일 오후 7시, 재미국악원에서 이유라 명창의 ‘아리랑 워크숍’이 열려 교민들이 아리랑에 대한 진정한 이해와 멋을 체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공연의 연출을 맡은 최윤필 감독은 “아리랑은 세계인이 부르는 소리로 한류의 중심에 서게 될 날이 멀지 않았다며, 우리 전통한류를 통해 문화강대국으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악방송은 이번 미국공연을 전량 녹음, 녹화하여 특집으로 편성, 방송 할 예정이다.

※문의 : 국악방송 한류정보센터 02-300-9980 , 이메일 : hallyu@gugakfm.co.kr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