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청여관

 

부산시민과 국악원이 함께 만드는 부산근현대사 기획공연 국악극 <대청여관>

팔도민요와 판소리, 만요까지 한자리에서 즐기자


6.25 전쟁, 부산 대청동으로 모여든 국악인들

 

“6․25 피난시절에 강태홍(가야금), 정남희(가야금), 김소희(판소리), 박석기(거문고) 등 국악명인들이 부산의 한 여관에서 묵은 적이 있었다.”(효산 강태홍 탄생120주년 기념 공연 팜플렛. 2013.10.10)라고 전해온다. 이와 같은 역사적 사실에, 판소리와 팔도민요 그리고 만요까지 다양한 음악과 배우들의 만담이 더해진 새로운 모습의 국악극 <대청여관>을 선보인다. 만요는 일제 강점기에 한국에서 발생한 당시의 유행가로 이번 공연에서 유쾌한 곡조가 있는 만담을 만나볼 수 있다.

  

부산시민과 국립부산국악원이 함께 만들어가는 부산근현대사 기획공연 <대청여관>

  

국립부산국악원은 2013년 부산시민들을 대상으로 <부산근현대사 공연 주제 공모전>을 개최하였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대청여관의 국악인들’(시놉시스 구성: 전구슬)을 바탕으로 피란시절 국악인들이 부산으로 내려와 대청여관에서 머무르면서 벌어졌을 가상의 고난과 사랑이야기를 재미있게 구성했다.

  

 <대청여관>은 임시정부기념관과 부산근현대사의 후원으로 준비 중이며 이번 공연의 주요 제작진 역시 부산과 김해 출생으로 부산을 잘 알고 있는 제작진으로 꾸려져 부산의, 부산을 위한, 부산에 의한 작품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연출을 맡은 ‘남미정’은 이윤택 연출의 연극 ‘오구’에서 주인공역을 맡으며 국민배우로 성장 한 배우 겸 연출가로 50여편의 연극, 뮤지컬, 영화에 출연, 30여편의 작품을 연출하였으며 서울연극제 연출상(06‘)을 수상한바 있다. 함께하는 박현철 작가 또한 20여편의 연극대본을 집필․기획한 베테랑 작가로 최근에는 밀양여름공연축제에서 ‘파출소 난입사건’으로 연일매진을 기록했다. 남미정 연출가와 박현철 작가는 여러 차례 연극으로 호흡을 맞춘바 있어 이번 공연에서도 좋은 팀웍을 기대한다.

  

국립부산국악원 서인화 원장은 “부산시가 피란수도 부산을 세계적으로 알리고자 노력하는 이 시점에 이번 공연을 개최하게 되었다”고 전하며 ”관객들이 이 공연을 통해 피란시기을 되돌아보고 국악인들 삶의 애환이 전통 음악과 신명으로 승화되는 과정에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공연관람은 취학아동 이상으로 전석 10,000원이다. 사전 예약은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이나 인터파크 및 전화로 공연전날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그리고 24세 이하 청소년, 65세 이상 경로우대(동반1인), 장애인(동반1인), 유공자(동반1인), 기초생활수급자, 병역명문가 및 다자녀가정, 산모카드 등은 50%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20인 이상 단체관람은 20%할인혜택이 적용된다.

 

문의) 051-811-0040.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