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립국악원, 오는 11월 26일(화) ‘국악 정책: 조망과 모색’ 세미나를 통해

국악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11월 26일(화) 오후 2시부터 국립국악원 대회의실에서 ‘2019 국립국악원 국악정책 세미나 <국악 정책: 조망과 모색>을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국악 정책은 어떻게 변화해왔으며,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가”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급변하는 문화 환경 속 국악 정책의 실재를 조망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이다.

 

중앙대학교 전통예술학부 교수이자 사) 한국문화정책학회 이형환 회장이 ‘가까운 미래의 국악 환경’을 주제로 기술적 환경 변화와 사회 문화적 환경에 대해서 논한다. 이를 바탕으로 1980년대 이후 양적 팽창을 이룬 국악의 미래의 환경 변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자 한국문화예술법학회 송호영 부회장이 ‘국악 관련 법제의 현황 및 입법안에 관한 관견’을 제목으로 현행 법제와 국악 관련 진흥 법안을 살펴본다. 이를 바탕으로 국악 관련 법안의 입법을 위한 제언을 한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김규원 콘텐츠산업경제연구센터장은 과거와 현대의 국악 정책 변화 양상과 공공 정책 구성 및 구조를 밝힌다. 또한 향후 보완 및 추가로 이루어져야 하는 정책 분야에 대해 제시한다.

 

단국대학교 국악과 교수이자 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 임미선 학회장이 국악 교육 정책의 흐름과 역사에 대해 발표한다. ‘정책 부재속의 국악 교육’을 주제로 1910년부터 현재까지의 국악교육 정책을 살펴보고 개선안을 제시한다.

 

발표에 에어 김희선 국악연구실장을 좌장으로 발표자와 참가자들간의 자유로운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김희선 국악연구실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악 정책의 흐름과 역사를 조망해보고,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학술회의는 사전 신청 없이 당일 무료로 선착순 입장 가능하다. (문의 02-580-3354)


국립국악원


                  지금 보신 국악정보가 도움이 되셨으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