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당신의 일상에 국악을 더해보세요
국립국악원, 국악을 통해 현대인들에게 희망과 위로 전하는 홍보 동영상
‘지금, 우리 곁에...국악’ 제작해 온라인 공개, 이후 다양한 매체 통해 선보여..



국립국악원이 국악의 이미지를 알리는 동영상을 제작해 대중들에게 공개한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국악에 대한 친근감을 조성하고 현대인들의 삶 속에 국악이 공존한다는 이미지를 전하기 위해 지난 해 홍보 동영상 ‘지금, 우리 곁에...국악’ 을 제작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알리기에 들어간다.
 
조풍연 감독의 유려한 영상미, 류형선 작곡가의 감성적 선율이 만났다!
6개월 이상 제작 기간 통해 완성, 이 시대 현대인들에게 국악의 위로와 희망 전한다!
 
영상 제작에는 600여 편의 광고와 드렁큰타이거 등 10여 편의 뮤직 비디오를 제작하고 대한민국 광고대상 우수상에 빛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의 조풍연 교수가 연출로 참여했고, 음악에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한 류형선 작곡가가 맡아 약 6개월 이상의 제작기간 끝에 지난해 말 완성했다.
 
이번 영상에서는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직장인, 커리어우먼, 워킹맘, 취업준비생, 여고생 등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일상 속에 국악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이들에게 국악으로 편안함과 휴식, 희망을 전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도시의 이미지와 한옥, 자연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영상과 다양한 국악기의 음색을 즐길 수 있어 국악의 아름다움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출연자의 대부분을 국립국악원 예술단원들과 일반 여고생 등으로 구성해, 국악인은 특별한 존재가 아닌 일상 속 함께 살아가는 사람이며, 국악 또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악이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일상의 공간에서 국악으로 모두가 어우러지며 신명난 연주를 선보이는 후반부는 이번 영상의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조풍연 감독은 “누구에게나 잊을 수 없는 순간의 음악, 아프고 지치고 좌절하기도 하지만 어느 순간 불현듯 찾아와 인생의 소중한 순간을 함께 하는 우리의 가락, 국악의 아름다움을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작곡가 류형선은 “‘국악’이라는 음악이 이질감이 들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며, “영상의 후반부에 모든 연주자가 각자 자유롭게 연주하는 듯 하지만 훌륭한 조화를 이루는 것이 이 영상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핵심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국립국악원은 이번 국악 이미지 홍보 동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국악 뮤직비디오,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제작 등을 통해 국악이 지닌 고유의 가치를 대중들에게 보다 더 친근하게 전할 계획이다.
 

이번 영상은 국립국악원 유튜브(gugak1951), 페이스북(gugak1951) 등을 통해 감상이 가능하며 이후 2월 이후 국립국악원 누리집( http://www.gugak.go.kr )과 포털사이트, 방송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알릴 예정이다.

 

                 지금 보신 국악정보가 도움이 되셨으면 아래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국립국악원 국악이미지 홍보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