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내 퓨전 록 밴드 ‘잠비나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제적 명성을 지닌 음반 제작자로부터 극찬을 받으면서다.


전설적인 록 밴드 롤링 스톤즈, U2 등 음반을 제작했던 스티브 릴리화이트는 ‘2013 서울국제뮤직페어’ 참석차 방한했다. 그는 지난 10일 이 밴드에 관심을 보이며 “서양 밴드에서 찾을 수 없는 해금 소리가 좋은 의미로 ‘이상하게(Weired)’ 들렸다”고 말했다.

잠비나이는 이일우(기타), 김보미(해금), 심은용(거문고)로 구성돼 있다.

릴리화이트는 “노래가 없고 연주만 하는데도 한국 전통 악기(해금)와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접목해 독특한 소리를 낸다”며 “상업적이지는 않지만 실험적인 요소들이 일종의 예술로 보였다”고 말했다. 특히 “추세를 좇는 게 아니라 이를 주도하는 밴드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을 미국 로스엔젤레스 펜더 스튜디오로 데려가 작업할 예정이라고 한다.

해당기사 더보기
Posted by 보르미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