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의 끝자락, 가야금 소리가 울려 퍼진다. 듣는 이의 어깨가 들썩인다. 흥에 겹다. 박수치고 춤추는 사람들 사이로 연주자 이예랑의 꿈이 한 발 더 앞으로 더 나아간다. "한강 수면 위를 가야금 소리로 젖게 만들겠다"는 그의 꿈이 담긴 연주, 가락을 타고 봄을 물들인다.


워싱턴 DC 무대에서 가야금 알린 가야랑 

지난달 26일 경희대 캠퍼스에서 만난 이예랑(32), 그의 이력은 범상치 않다. 최연소 가야금 대통령상 수상자이자 중요무형문화제 제 23호 이수자. 가야금 명인의 기운이 감돈다.

이런 이름 값에 어깨가 으슥할 법도 하지만, 이예랑은 무게를 과감히 내려놨다. 대신 새로운 세계로의 도전을 택했다. 2008년 쌍둥이 동생 이사랑과 함께 국내 1호 가야금 듀엣 가야랑을 결성하며, 가야금 대중화를 위해 나선 것이다.

국악계라는 둥지를 벗어나 대중 가요계라는 새로운 세계로 발을 내딛은 가야랑의 도전은 5년여 동안 계속됐다. 다양한 활동을 통해 가야금 소리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전파했다. 우륵선생의 고향으로 알려진 의령과 고령의 명예군민으로 위촉(2012년)된 것은 그런 노력의 결과였다.

인터뷰 중간중간, 이예랑은 가야금을 연주했다. 떨어진 꽃잎 위로 흐르는 가야금 가락이 귓가를 그윽하게 메웠다.

관련기사 더보기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