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KBS 동영상 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작곡가, 피아니스트, 예술감독... 양방언을 소개할 때 붙는 수식어입니다.

그의 이름 석 자를 모르는 사람도 그의 음악을 들으면 언제 어디선가 들어본 듯 친숙하게 느끼고는 하는데요,

양방언의 음악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개막식 노래를 비롯해 임권택 감독의 영화 '천년학', KBS 스페셜 '차마고도'와 '도자기', 온라인 게임 '아이온'에 이르기까지 영화와 CF, 다큐멘터리, 뮤지컬, 애니메이션, 게임 등 장르를 가리지 않습니다.

지난달 국립극장의 퓨전 국악축제 '여우樂'(여기 우리 음악이 있다)의 예술감독을 맡아 고국에 온 양방언을 '양영은의 인터뷰 선물'에서 만났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