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아라엔포

티아라엔포(은정·효민·지연·아름)의 일렉트로닉 힙합곡 ‘전원일기’가 우리나라 전통음악 휘모리장단과 어우러졌다.

티아라엔포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는 ‘전원일기’의 국악 편곡 버전을 오는 29일 정오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전원일기’는 힙합 요소가 가미된 펑키하고 강렬한 댄스곡. 이단옆차기가 작곡했다. 드라마 ‘전원일기’의 메인 테마곡을 모티브로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을 직설적인 가사로 표현했다.

여기에 창작 오페라 ’아랑‘, ’왕세자 실종사건‘, ’메디아‘ 등 400여 작품을 작·편곡한 국악인 황호준 씨가 참여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티아라엔포 기획 초부터 황호준 씨와 함께 국악 특유의 매우 빠르게 휘몰아치는 휘모리장단을 접목 시켜 힙합 크로스오버 장르를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해당기사 더보기


Posted by LittleSil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